Suicide, it’s a suicide!

Not my proudest moment, but I flirted with suicide last night. I’m not going to go into details, but I was in a really bad place and I just tested the waters, trying to see if I could ultimately check out.

가장 자랑스러운 순간은 아니지만 어제 밤에 자살해봤습니다. 세부 사항은 다루지 않겠지만 저는 정말 안 좋은 곳 이었는데 그것을 시도했습니다.

The truth is, I’m actually a pretty awful person. Aside from being horribly cynical, I’m increasingly depressed, have low self-esteem, hedonistic, self-centered, no dreams for the future, not to mention I have a crippling sex addiction (which probably stems from low self-esteem and self-hating issues). Ultimately, I tend to be pretty shitty to the people closest to me. And quite frankly, they are probably much better off not getting caught up in my bullshit in the first place.

사실은 저는 정말 꽤 끔찍한 사람이요. 냉소적 인 것 외에도 저는 점점 우울 해지고, 자존감이 낮고, 쾌락 주의적이며, 자기 중심적이며, 미래에 대한 꿈이 없으며, 심각한 섹스 중독이 도 있어요. (아마도 낮은 자존감과 자기 증오 문제에서 기인 할 것이요). 궁극적으로 저는 가장 가까운 사람들에게 꽤 나쁘게 경향이 있어요. 그리고 솔직히, 그들은 아마도 처음에 내 헛소리에 빠지지 않는 것이 훨씬 낫어요.

As I mentioned before, I’m only good in small doses. Anything more, and you get to see how awful a person I am. But that’s for people around me though. Unfortunately, I am the person I live with. The call is coming from inside the house. It’s awful. And last night, my self-loathing got to the level of low-stakes suicidal tryouts.

앞서 언급했듯이 저는 소량 만 잘해요. 그 이상이면 내가 얼마나 끔찍한 지 알게되요. 하지만 그것은 내 주변 사람들을위한 것이요. 불행히도 제 자신을 함께 사는 사람이요. 집 안에서 전화가 오고 있어요. 끔찍 해요. 그리고 어젯밤, 저의 자기 혐오감은 자살 시도 수준에 이르렀어요.

The thing is, coming out of it, I’m not sure if I’m happy I didn’t succeed. And I’m not sure I won’t try again either. I’ve been having suicidal fantasies for years now. I’ve been rehearsing different scenarios over and over again on my head, weighing the pros and cons, etc. I even wrote romantically about it a couple of times. But the dumb thing is, when I finally attempted one scenario, I came away with nothing. Just back to the fantastical drawing board.

그것에서 나오는데, 성공하지 못했어 내 행복하지가 잘 모르겠어요. 그리고 다시 시도할 거야. 수년 동안 자살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어요. 여러 시나리오를 머리 위에서 반복해서 연습하고 장단점 등을 비교했어요. 그것에 대해 몇 번 로맨틱하게 썼어요. 그러나 멍청한 것은 마침내 한 시나리오를 시도했을 때 아무것도 얻지 못했어요. 환상적인 드로잉 보드로 돌아가요.

Now, this isn’t a cry for help. This is just me writing things the way they are in my head. I’m an awful person who hurts others, and last night, I tried to hurt myself. That’s just the way it is. No lessons learned, no interesting insights. I don’t need people’s help either. And if you talk to me in person about it, I will wave it off and spin a different but far more interesting tale. Maybe I’ll tell you a long drawn out joke as a distraction. Ever heard of the suicidal moth? What about the systemic racism in the world of olives?

자, 이것은 도움을 구하는 외침이 아니요. 이것은 내 머릿속에있는 그대로 쓰는 것뿐이요. 저는 상처를주는 끔찍한 사람인데 어젯밤에 자신을 다치게하려고 했어요. 그것이 바로 그 방법이요. 배운 교훈도, 흥미로운 통찰력도 없어요.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하지 않아요. 그리고 그것에 대해 나에게 직접 이야기한다면, 저는 그것을 훨씬 더 흥미로운 이야기를 회전시킬 것이요. 주의를 산만하게하는 긴 농담을 말할 것이요. 자살 나방에 대해 들어 본 적이 있어요? 올리브 세계의 조직적 인종 차별은 어떼요?

This is just my version of r/SuicideWatch, so don’t be too alarmed. And quite frankly, if I do succeed, the keyword is “succeed.” It would be a pleasant surprise that no one should be mourning over. BTW, this thing I’m in is no one’s fault but mine. I screw things up, I make myself miserable, and I just make things worse. It’s all me. 

이것은 r/SuicideWatch의 제 버전 일 뿐이므로 너무 놀라지 마세요. 그리고 솔직히 내가 성공하면 키워드는“성공”이요. 아무도 슬퍼하지 말아야한다는 것은 즐거운 놀라움이 될 거예요. BTW, 내가있는 것은 누구의 잘못이 아니라, 내 잘못이요. 저는 일을 망치고 자신을 비참하게 만들고 상황을 더 악화시켜. 다 나야.

Tagged , , , , , , , , , ,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span>%d</span>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