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March 2021

Goodbye Joseph?

I’ll probably be retiring my website soon (www.josephmreyes.com). I don’t really get so much out of it recently, and quite frankly, it’s more of a temporary repository of my thoughts and art progress than anything else. When I apply to shows, I think people respond more to my CV and the images I send, not really my website. One of the only tangible benefit of having a website is that it exists and the professionalism it suggest. Other than that, there are far better ways to showcase one’s work.

So yeah, I think I’ll just be relying solely on WordPress and Instagram for my web presence sometime soon. Godaddy hasn’t been the best domain host and server either. They are very generous in the beginning, but they add so many costs later on to things that really should be free. If anything, the biggest hassle to giving up my domain would be giving up my email address. Also, it’ll be just a tad more difficult to find me on the Internet. Unless people are looking for me, they won’t know that I exist, which I guess is true for most people in the planet, and I really shouldn’t be an exception.

Tagged , , , , , , , , , , , , , , ,

Mental Help and NFTs

I’ve been on a bit of crisis in the past few days. Luckily, I managed to find a therapist that could help me work through the whole thing. I thought that mental health services wasn’t covered by the Korean national health insurance system, but luckily I found a couple of places that are willing to work with it. Many English-speaking clinics here are targeting private insurance companies so they could charge more, making it difficult people to find help.

저는 지난 며칠 동안 약간의 위기를 겪었어요. 운 좋게도 모든 일을 도움이 될 치료사를 찾았어요. 정신 건강 서비스는 한국 국민 건강 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는데다행스럽게도 함께 일할 수있는 곳을 몇 군데 찾았어요. 여기에 많은 영어를 사용하는 클리닉은 민간 보험 회사를 대상으로하여 더 많은 비용을 청구하여, 사람들이 도움을 찾기 어렵게 지였어요.

The last time I went to a therapist, a Korean doctor, she prescribed me with so much drugs that I wasn’t able to function normally. It was good to be able to freely vent out my issues, but my doctor didn’t really equip me with coping strategies to help me in the future, just drugs to numb me and help me sleep. As for moving on, I had to come up with my own strategies, which, looking back now, I’m not sure was really healthy.

제가 마지막으로 한국 의사 인 치료사에게 갔을 때 그녀는 제가 정상적으로 기능 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약을 처방했어요. 내 문제를 자유롭게 풀어 낼 수있어서 좋았지 만, 의사는 미래에 나를 도울 수있는 대처 전략을 실제로 제공하지 않았고, 단지 나를 마비시키고 잠을 잘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약물 만 사용했어요. 계속 진행하려면 나만의 전략을 세워야했는데, 지금 되돌아 보면 정말 건강하지 모르겠어요.

I’m hoping this time, it works out better for me. Some prescription drugs would probably help me, too. It’s been getting really, difficult to focus lately. I just need some help.

이번에는 더 잘 결과를 바랍이요. 일부 처방약도 나에게 도움이 될 것이요. 최근에 집중하기가 정말 어려워지고 있어요. 도움이 필요해요.

Let’s talk about NFT and art. Well, I’m not going to explain what it is. There’s already enough material out there explaining what NFTs are. What’s disconcerting to me is how much material CBC.ca has been pushing out about NFTs and painting them out as a democratizing force for artists. Did someone at the news organization buy a bunch of NFTs? Are there artists there selling their NFTs?

NFT와 예술에 대해 이야기합시다. 글쎄, 저는 그것이 무엇인지 설명하지 않을 것이요. Internet에서 NFT가 무엇인지 설명하는 자료가 이미 충분해요. 저를 당황하게하는 것은 CBC.ca가 NFT에 대해 얼마나 많은 자료를 밀어 내고 아티스트를위한 민주화의 힘으로 표현했는지요. 뉴스 기관의 누군가가 NFT를 많이 구입 했어요? NFT를 판매하는 아티스트가 있나요?

With COVID and the lack of opportunities to show works in galleries, I’ve been showing a lot of my works online and in magazines overseas. I’ve been participating in online shows and being more aggressive with my own SNS art account. This doesn’t necessarily pay off in more sales, but I imagine it’s what many people are resorting to now. But the danger of having work out there is that anyone can basically just take your work. I’m not heavy into selling prints, but really, if someone wants a print of someone’s work so bad, chances are, they can just take a high quality image and print it themselves. The control and ownership of an image is what makes NFTs attractive to me. I think if it’s cheaper and less environmentally taxing, artists should be marking their works and making it more difficult for people to steal them. Much like people who produce pornography, artists need to protect their work. Art and artists are devalued enough as it is, and works of art are easily moved, traded, and given away online. Something has to change that. Turning works into NFTs will hopefully give artists more knowledge of where their works are outside of Googling their own names or doing a reverse image search.

COVID 데문에 갤러리에서 예술품을 보여줄 기회가 부족해 온라인과 해외 잡지에 많은 예술품을 보여주고 있어요. 저는 온라인 쇼에 참여하고 있으며 제 SNS 아트 계정으로 더 공격적으로 활동하고 있어요. 이것이 반드시 더 많은 매출로 보상되는 것은 아니지만 많은 사람들이 지금 의지하고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예술이 Internet에 있는 것의 위험은 누구나 기본적으로 당신의 예술을 맡을 수 있다는 거예요. 저는 인화 판매에 무겁지는 않지만 누군가의 예술을 인쇄하려는 사람은 예술의 이미지를 찍어 직접 인쇄 할 수 있어요. 이미지의 제어와 소유권이 NFT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요소요. 저렴하고 환경에 부담이 적다면 예술가들이 자신의 예술품을 보여 주기 쉽고 사람들이 훔치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어야한다고 생각헤요. 포르노를 제작하는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아티스트도 자신의 예술품을 보호해야해요. 예술과 예술가는 그 자체로 충분히 평가 절하되고 예술품은 온라인으로 쉽게 이동, 거래 및 제공되요. 무언가를 바꿔야해요. 예술품을 NFT로 바꾸면 아티스트가 자신의 이름을 검색하거나 역 이미지 검색을 수행 할 때 자신의 예술품이 어디에 있는지 더 많이 알 수 있기를 해요.

Getting into the NFT market however is another thing. Using blockchain technology and turning works into NFTs require gas fees. Last time I checked, gas fees are ridiculously high, and rates are getting worse as the hype over NFTs increases. Say minting an NFT costs $50. If an artist has a portfolio of 50 images, that’s $2500 he’s already lost on art that already exists with no guarantee on returns. And while people say that the world of NFTs is currently the wild west for artists, artists will still need to sell their works based on their names and reputations (not on the quality of their works. More on this.). Smaller and unknown artists will still compete with more well-known and established artists who already have a more comfortable foothold on the NFT market and can afford to turn more of their works into NFTs. It is not spreading democracy in the art world. It’s dividing artists even more and making it more difficult for newer artists to compete.

그러나 NFT 시장에 진입하는 것은 또 다른 일이요. 블록 체인 기술을 사용하고 작품을 NFT로 전환하려면 가스 요금이 필요해요. 지난번에 확인했을 때 가스 요금이 엄청나게 높고 NFT에 대한 과대 광고가 증가함에 따라 요금이 나 빠지고 있어요. NFT를 만드는 데 50 달러가 든다고 가정 해 보겠습면 아티스트가 50 개의 이미지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면 이미 $ 2500이며 반품에 대한 보장없이 이미 존재하는 예술품에서 잃어버린 거예요. 그리고 사람들은 NFT의 세계가 현재 예술가들에게 황량한 서부라고 말하지만, 예술가들은 여전히 자신의 이름과 명성을 기준으로 자신의 작품을 판매해야합니다. 작고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들은 NFT 시장에서 이미 더 편안한 발판을 가지고 있고 더 많은 작품을 NFT로 전환 할 여유가있는 더 유명하고 확립 된 예술가들과 경쟁 할 것입니다. 예술계에 민주주의를 전파하는 것이 아니요. 아티스트를 더 많이 나누고 새로운 아티스트가 경쟁하기 어렵게 만들어요.

And yeah, since we’re talking about blockchain technology, I shouldn’t forget to mention that it takes a huge toll on the environment to mint NFTs. Blockchain technology is resource-hungry. I can just imagine thousands of processors working overtime minting virtual objects that may or may not be assets in the long run. People have estimated that minting NFTs takes anywhere between weeks to years of an average person’s electricity consumption. No wonder it’s so expensive! Now multiply that to several NFTs.

그리고, 우리는 블록 체인 기술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에 NFT를 발행하기 위해서는 환경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것을 잊지 말아헤요. 블록 체인 기술은 자원이 돼지요. 장기적으로 자산이 될 수도 있고 아닐 수도있는 가상 객체를 채굴하면서 초과 근무하는 수천 명의 프로세서를 상상할 수 있어요. 사람들은 NFT를 채굴하는 데 평균적인 사람의 전기 소비에 몇 주에서 몇 년이 걸린다고 추정했어요. 그렇게 비싼 것도 당연헤요! 이제 그것을 여러 NFT에 곱하세요.

My biggest problem with NFTs is that it turns artists into gamblers and treats art not as art but as speculative commodities. Will my work make it big in the NFT market? Who knows? Let me invest some money into it and see. Well, that worked out. Now let’s turn more of my works into NFTs. With a considerable price to pay to get into the NFT market, artists would be more concerned about the attractiveness of their works as an investment, not as artworks. And I wouldn’t blame them. Celebrities could probably turn non-artworks into NFTs and compete quite well against true artists. As of this writing, Jack Dorsey turned his first tweet into an NFT and is selling it for $250,000. And as for valuing and appreciating art. Forget that. They’re all investments now.

NFT의 가장 큰 문제점은 예술가를 도박꾼으로 만들고 예술을 예술이 아니라 투기 적 상품으로 취급한다는 거예요. 내 예술품이 NFT 시장에서 크게 만들 수 있습니까? 누가 알아? 돈을 좀 투자 해 보겠어요. 글쎄요. 이제 더 많은 작업을 NFT로 전환 해 보겠습니다. NFT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상당한 대가를 치르면 예술가들은 예술품이 아닌 투자로서의 예술품품의 매력에 대해 더 걱정할 거예요. 그리고 저는 그들을 비난하지 않을 거예요. 유명인은 아마도 비 예술 예술품을 NFT로 바꾸고 진정한 예술가와 꽤 잘 경쟁 할 수 있어요.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Jack Dorsey는 첫 번째 트윗을 NFT로 바꾸어 $ 250,000에 판매하고 있어요. 그리고 예술을 소중히 여기고 감상하는 것에 관해서. 잊어 버려. 지금은 모두 투자이예요.

“That’s a wonderful picture. It truly is amazing. I love how colors are so surreal without digital manipulation. Is it an NFT? Why not? You could probably see its price quadruple in the NFT market.” And then the conversation turns more into investments and speculation rather than art.

“멋진 사진 이네요. 정말 놀라요. 디지털 조작없이 색상이 얼마나 초현실적인지 정말 좋아요. NFT입니까? 왜 안돼? NFT 시장에서 가격이 4 배가되는 것을 볼 수있을 것이예요.” 그리고 대화는 예술보다는 투자와 투기로 변해요.

I read an account of one artists who said that with NFTs, he earns a 10% cut every time his work is re-sold. That’s great and all, but then again, did he make art or did he just make a commodity that’s traded? What was the point of the piece originally? Did Warhol ever demand or wish for a cut every time someone sells his work? If I sell my work, it’s gone. It’s not mine anymore. I have no connection with it other than it’s birth. To wish for a cut every time something is sold speaks of a weird greed which could be justified by some people, I’m sure, but not artistically.

NFT를 사용하면 예술품이 재판매 될 때마다 10 % 컷을 받는다는 한 아티스트의 이야기를 읽었어요. 훌륭해요. 하지만 다시 그는 예술품을 만들었나요 아니면 그냥 거래되는 상품을 만들었나요? 원래 작품의 요점은 무엇 이었습니까? 워홀은 누군가 자신의 작품을 판매 할 때마다 삭감을 요구하거나 바랬습니까? 내 예술품을 팔면 사라져요. 더 이상 내 것이 아니요. 저는 그것을 만들었는 것 외에는 아무 관련이 없어요. 그것은 어떤 사람이 정당화 할 수있고 무언가가 팔릴 때마다 컷을 원한다는 것은 확실하지만 예술적으로는 아니요.

Recently, investors burnt a Banksy and turned it into an NFT. These people are morons. First off, artwork doesn’t have to be turned into an NFT to have it exist forever. Diego Rivera’s Man at the Crossroads is still studied to this day no thanks to blockchain technology. Also, making or treating art as investments seems to really go against the spirit of what Banksy does. The man travels the globe and makes wonderful art for free. To willfully destroy artwork and turn it into a digital commodity is like ghoulish capitalists turning wonderful artwork into wasteful nerd coins. And no, it’s not elevating art into a different form. The burning of the piece is not art in itself. This is not conceptual art. This is dumb greed.

최근 투자자들은 Banksy의 예술픔을 태워 NFT로 전환했어요. 이 사람들은 바보요. 첫째, 예술 예술품이 영원히 존재하기 위해 NFT로 변환 될 필요는 없어요. Diego Rivera의 Man at the Crossroads는 블록 체인이 없지만 오늘날까지도 연구되고 있어요. 또한 예술을 투자로 만들거나 다루는 것은 Banksy가하는 일의 정신에 반하는 것처럼 보이요. 그는 전 세계를 여행하며 무료로 멋진 예술을 만들어요. 예술 작품을 고의로 파괴하고 디지털 상품으로 바꾸는 것은 멋진 예술 작품을 낭비적인 머저리 동전으로 바꾸는 끔찍한 자본가와 같아요. 그리고 예술을 다른 형태로 끌어 올리는 것이 아니요. 작품을 태우는 것은 그 자체로 예술이 아니요. 이것은 개념 예술이 아니요. 이건 멍청한 탐욕이요.

“Yeah, but Banksy shredded his own art in an auction before!” Yes, he destroyed it to make a statement. The people who burned the Banksy are hoping to start a trend and rake in profits. What’s their statement? “NFTs are now a thing. Come on and invest on NFTs!”

“그래, 하지만 Banksy는 전에 경매에서 자신의 예술을 찢어 버렸어!” 예, 그는 성명서를 만들기 위해 그것을 파괴했어요. Banksy의 예술품을 불태운 사람들은 트렌드를 시작하고 수익을 올리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진술은 무엇입니까? “NFT는 좋아요. 어서 NFT에 투자하세요!”

Again, I’m not against certifying digital works and giving them secure signatures. It’ll be nice to have some sort of virtual permanence to digital works. But the way this whole thing is developing reeks of speculation and greed. And when someone says, “anything can be turned into an NFT,” then not only does it lower the bar for art (down to a celebrity’s hangnail), it makes art nothing more than gambler’s token. After all, “you can bet on anything at the stock market.”

다시 말하지만 저는 디지털 예술품을 인증하고 보안 서명을하는 것에 반대하지 아니요. 디지털 예술품에 대해 일종의 가상 영구성을 갖는 것이 좋을 거예요. 그러나 이 모든 것이 추측과 탐욕의 냄새를 풍기는 방식이요. 그리고 누군가 “무엇이든 NFT로 바뀔 수 있습니다”라고 말하면 예술의 기준을 낮출뿐만 아니라 (연예인의 자른 손톱을으로 레벨도) 예술은 도박꾼의 토큰에 지나지 아니요. 결국“주식 시장에서 무엇이든 베팅 할 수 있어요.”

Tagged , , , , , , , , , , , , , , , , ,

Book, Too

My second book has been printed and I’ve sent initial copies to my family as well as to Library and Archives Canada. I’ll be sending it out to galleries as well as to people who really, REALLY want it, but right now, selling it online just doesn’t make sense for me. Due to the coronavirus, the Korean postal service, which is normally amazingly cheap and fast, has been crippled. Sending out one book to California, I was presented with two options: $2 regular with no tracking which might take two months to get there, or $24 express which will get there in a week. Before the pandemic, I could send packages to California using the regular option and it would get there in less than a week. Damn you, pandemic!

두 번째 책이 인쇄되어 첫 번째 사본을 가족과 캐나다 도서관 및 기록 보관소에 보냈어요. 갤러리와 정말 책을 원하는 사람들에게도 보낼 거예요. 하지만 지금은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것이 제게 말이되지 않아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일반적으로 놀랍도록 저렴하고 빠른 한국 우편 서비스가 마비되었어요. 한 권의 책을 캘리포니아로 보내면서 두 가지 옵션이 주어졌어요. 일반 $ 2, 추적이없고 도착하는 데 두 달이 걸릴 수있어 아니면 특급 $ 24, 일주일 안에 도착할수 있어요. 전염병이 발생하기 전에 일반 옵션을 사용하여 캘리포니아로 패키지를 보낼 수 있었고 일주일 이내에 도착했어요. 젠장, 코로나 바이러스!

Book is done, so I could peacefully die now. Technically, my work is out there. It’s been out there for a while now. I don’t have children, but at least my art will hopefully live on for a bit. I’m not a rich person, and I don’t have much of value at all, but there’s always my art. My images, my ideas. For some reason, I keep thinking about Bob Dylan’s line, “…I gave her my heart, but she wanted my soul…” After my worldly possessions, my heart, and my soul… my art can live on past me.

책이 끝났으니 이제 평화롭게 죽을 수 있어요. 엄밀히 말하면 내 작업은 저 밖에 있어요. 한동안 밖에 있었어요. 아이가 없어, 그러나 적어도 내 예술은 조금만 살아남을 것입니다. 부자가 아니고 가치가 전혀 없어요 하지만 항상 내 예술이 있어요. 내 이미지, 내 아이디어. 왠지 밥 딜런의 대사를 계속 생각 해요.“… 나는 그녀에게 내 마음을 주었지만 그녀는 내 영혼을 원했다…” 내 인생의 소유물, 내 마음, 내 영혼 밖에, 내 예술은 살 수 있어요.

And no, I have no delusion that I’m famous or someday will be famous. But yeah, at least there will always be some art somewhere that proves I once existed, no matter how unsuccessful an artist I become.

아니, 저는 유명한 거나 언젠가 유명해질 것이라는 망상은 없어요. 하지만 그래, 적어도 저는 아무리 실패한 예술가가 되더라도 저는 한때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예술은 항상 어딘가에있을 거예요.

Tagged , , , , , , , , , , , , ,

Suicide, it’s a suicide!

Not my proudest moment, but I flirted with suicide last night. I’m not going to go into details, but I was in a really bad place and I just tested the waters, trying to see if I could ultimately check out.

가장 자랑스러운 순간은 아니지만 어제 밤에 자살해봤습니다. 세부 사항은 다루지 않겠지만 저는 정말 안 좋은 곳 이었는데 그것을 시도했습니다.

The truth is, I’m actually a pretty awful person. Aside from being horribly cynical, I’m increasingly depressed, have low self-esteem, hedonistic, self-centered, no dreams for the future, not to mention I have a crippling sex addiction (which probably stems from low self-esteem and self-hating issues). Ultimately, I tend to be pretty shitty to the people closest to me. And quite frankly, they are probably much better off not getting caught up in my bullshit in the first place.

사실은 저는 정말 꽤 끔찍한 사람이요. 냉소적 인 것 외에도 저는 점점 우울 해지고, 자존감이 낮고, 쾌락 주의적이며, 자기 중심적이며, 미래에 대한 꿈이 없으며, 심각한 섹스 중독이 도 있어요. (아마도 낮은 자존감과 자기 증오 문제에서 기인 할 것이요). 궁극적으로 저는 가장 가까운 사람들에게 꽤 나쁘게 경향이 있어요. 그리고 솔직히, 그들은 아마도 처음에 내 헛소리에 빠지지 않는 것이 훨씬 낫어요.

As I mentioned before, I’m only good in small doses. Anything more, and you get to see how awful a person I am. But that’s for people around me though. Unfortunately, I am the person I live with. The call is coming from inside the house. It’s awful. And last night, my self-loathing got to the level of low-stakes suicidal tryouts.

앞서 언급했듯이 저는 소량 만 잘해요. 그 이상이면 내가 얼마나 끔찍한 지 알게되요. 하지만 그것은 내 주변 사람들을위한 것이요. 불행히도 제 자신을 함께 사는 사람이요. 집 안에서 전화가 오고 있어요. 끔찍 해요. 그리고 어젯밤, 저의 자기 혐오감은 자살 시도 수준에 이르렀어요.

The thing is, coming out of it, I’m not sure if I’m happy I didn’t succeed. And I’m not sure I won’t try again either. I’ve been having suicidal fantasies for years now. I’ve been rehearsing different scenarios over and over again on my head, weighing the pros and cons, etc. I even wrote romantically about it a couple of times. But the dumb thing is, when I finally attempted one scenario, I came away with nothing. Just back to the fantastical drawing board.

그것에서 나오는데, 성공하지 못했어 내 행복하지가 잘 모르겠어요. 그리고 다시 시도할 거야. 수년 동안 자살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어요. 여러 시나리오를 머리 위에서 반복해서 연습하고 장단점 등을 비교했어요. 그것에 대해 몇 번 로맨틱하게 썼어요. 그러나 멍청한 것은 마침내 한 시나리오를 시도했을 때 아무것도 얻지 못했어요. 환상적인 드로잉 보드로 돌아가요.

Now, this isn’t a cry for help. This is just me writing things the way they are in my head. I’m an awful person who hurts others, and last night, I tried to hurt myself. That’s just the way it is. No lessons learned, no interesting insights. I don’t need people’s help either. And if you talk to me in person about it, I will wave it off and spin a different but far more interesting tale. Maybe I’ll tell you a long drawn out joke as a distraction. Ever heard of the suicidal moth? What about the systemic racism in the world of olives?

자, 이것은 도움을 구하는 외침이 아니요. 이것은 내 머릿속에있는 그대로 쓰는 것뿐이요. 저는 상처를주는 끔찍한 사람인데 어젯밤에 자신을 다치게하려고 했어요. 그것이 바로 그 방법이요. 배운 교훈도, 흥미로운 통찰력도 없어요.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하지 않아요. 그리고 그것에 대해 나에게 직접 이야기한다면, 저는 그것을 훨씬 더 흥미로운 이야기를 회전시킬 것이요. 주의를 산만하게하는 긴 농담을 말할 것이요. 자살 나방에 대해 들어 본 적이 있어요? 올리브 세계의 조직적 인종 차별은 어떼요?

This is just my version of r/SuicideWatch, so don’t be too alarmed. And quite frankly, if I do succeed, the keyword is “succeed.” It would be a pleasant surprise that no one should be mourning over. BTW, this thing I’m in is no one’s fault but mine. I screw things up, I make myself miserable, and I just make things worse. It’s all me. 

이것은 r/SuicideWatch의 제 버전 일 뿐이므로 너무 놀라지 마세요. 그리고 솔직히 내가 성공하면 키워드는“성공”이요. 아무도 슬퍼하지 말아야한다는 것은 즐거운 놀라움이 될 거예요. BTW, 내가있는 것은 누구의 잘못이 아니라, 내 잘못이요. 저는 일을 망치고 자신을 비참하게 만들고 상황을 더 악화시켜. 다 나야.

Tagged , , , , , , , , , , ,